65   1/4

 내용보기

작성자


김귀순

제목


해안선완충녹지대조성을 위한 조례제정을 하자
21세기 동북아 시대의 해양수도, 성숙한 세계도시로 부산을 바꾸자는 운동이 일고 있다. 콘크리트로 뒤덮인 회색도시가 지속가능한 해양수도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부산의 대표적 상징인 해안일대의 토지이용계획부터 변경하지 않으면 안 된다.
  
   부산의 해변가는 남천동 아파트 밀집지대, 광안리 해변, 해운대 매립지의 초고층 아파트 건설 등으로 대부분의 해안이 콘크리트로 뒤덮여 경관 훼손은 물론 해안 생태계에 나쁜 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대규모의 해일이나 태풍이 불면 이들 해안 주변의 건물들은 바로 그 피해를 보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해안으로부터 50미터의 완충녹지대조성을 부산시 조례로 정해야 한다. 여기에는 해안가 도로도 포함된다. 보통 바닷가 주변도로는 해안경관을 보기 위한 것이지만 이것은 생태적으로 나쁘다. 외국에는 바다로부터 50미터 이격거리를 두고 완충녹지대를 조성하고 있다. 이 완충녹지대에는 보행자 전용도로와 자전거도로가 들어있다. 자동차 전용도로는 녹지대 바깥으로 두어 자동차를 타고 가는 사람은 바다대신 숲을 볼 수 있도록 한다. 현재 기존 시가지인 광안리해변, 다대포해변, 수영만 매립지에 이러한 완충녹지대를 조성한다면 50미터 기준을 지키기는 어렵겠지만 재건축 아파트 단지조성이나 신규매립지 토지계획시 이것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용호동 매립지에 건설되고 있는 SK 뷰 아파트도 완충녹지대를 조성한 다음 아파트를 짓도록 하여야 한다. 세계 3대 미항중의 하나인 시드니는 해안선 매립이 없을 뿐 아니라 해안가에 완충녹지대가 있어 매우 아름답다. 싱가포르는 해안선을 매립하여 전부 공원으로 조성하여 아름다운 비치를 만들고 있다. 이에 비해 우리는 매립지가 거의 주택 및 상업용지로 조성되어 공원은 무늬만 남은 경우가 많다. 그 한 실례가 민락동 수변공원일 것이다. 민락동 수변공원은 나무가 거의 없는 짜투리 쌈지공원으로 시민들의 녹지 수요를 충족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도시전체를 계획단계에서 고려가 가능한 사전계획지표의 하나로 도시계획시 생태면적율제도를 도입하도록 하자. 생태면적율이란 공간계획대상 면적중에서 자연의 순환기능을 가진 토양면적비라고 정의할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자연의 순환기능이란 4가지 생태기능인 토양기능, 미세기후조절 및 대기 질 개선기능, 물순환기능, 동ㆍ식물 서식처 기능을 말한다. 생태면적율 지표 도입을 통해 이러한 4가지 자연의 순환기능 유지와 개선을 정량적으로 유도할 수 있으므로 기존 도시의 생태적 진단은 물론 새로운 공간계획의 생태적 가치향상을 유도할 수 있다.
  
   또한 생태면적율을 높이는 한 방법으로서 도시 습지조성, 자연지반 녹지 및 인공지반 녹지조성, 옥상녹화, 벽면녹화, 전면투수포장, 틈새투수포장, 우수 저류조 설치 등이 해당될 수 있다. 생태면적율제도를 도입하게 되면 식생면적이 늘어나 대기 중 분진흡착능력도 높일 수 있고 해일이나 태풍으로부터 주거지역이 보호될 수 있다.
  
   신규 아파트 조성이나 재건축 아파트 신축시 지상녹화, 옥상녹화, 우수저류조 등을 도입하도록 하자. 특히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개발이익을 세금으로 환수하는 것보다 이러한 옥상녹화, 지상 녹지조성, 중수도시설, 우수저류조 설치 등의 환경기반 시설에 재투자하게 함으로써 지나친 개발이익을 통한 부동산 투기를 억제시킬 수 있고 지역 환경의 질도 높일 수 있다.
  
   남천동 삼익 비치아파트가 향후 재건축시 해안으로부터 50미터 완충녹지대가 조성된다면 경관향상 및 해안 생태계 보전은 물론 이곳을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산책길을 조성해 줄 것이다. 이와 아울러 현재 남천 삼익아파트 단지내에 건설되고 있는 벽면 도색 대신 벽면녹화를 하도록 하고 그 주변에 나무를 심고 꽃길을 만든다면 생태면적율을 높이는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부산의 모든 구가 이러한 생태면적율을 높이기 위해 자발적으로 예산을 마련하고 행동계획을 세운다면 향후 10년후 부산은 그야말로 녹색도시로 거듭나리라고 본다.
  
   서울시는 무분별한 아스팔트 포장 억제와 적절한 녹지 확보를 위해 7월부터 공공기관이 건설, 공급하는 건축물은 총 대지면적 30% 이상 생태면적율을 확보해야 하도록 하였다. 부산을 바꾸자’란 슬로건이 ‘해안선 완충녹지대 조성을 위한 조례제정’ 등 실제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메카니즘이 따를 때 진정 ‘부산이 바뀌는 것이 아닐까.
  
2005/06/2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
 효과적인 연안관리를 위한 어젠더 21

김귀순
2003/08/03 1004
64
 환경분쟁 해결의 새로운 패러다임

김귀순
2003/08/03 1036

 환경부, 굴껍질의 생태적 재활용위해 세척 건조 의무화하라

김귀순
2018/12/06 86
62
 행복도시, 자족도시에서 플랫폼도시로

김귀순
2017/03/16 113

 해안선완충녹지대조성을 위한 조례제정을 하자

김귀순
2005/08/31 1187
60
 한반도운하 사전환경성 검토 철저히 해야

김귀순
2008/05/15 977
59
 한국생태마을의 향후 과제와 제언

김귀순
2003/09/18 1187
58
 하이닉스 사태가 주는 교훈

김귀순
2007/03/01 2973
57
 하야리아 공원 소고

김귀순
2006/12/08 1232

 탄소세 도입으로 국가경쟁력 강화하자

김귀순
2009/11/24 835

 창조경제는 녹색성장 엔진위에 탑재해야

김귀순
2013/05/22 490
54
 지속가능한 혁신도시 모델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개발 어떻게 할 것인가-

김귀순
2005/03/07 1140

 지속가능한 농업위해 학교교육개혁 필요하다

김귀순
2008/07/17 1054
52
 지속가능성과 생태발자국

김귀순
2004/01/09 1160

 제주 특강

김귀순
2014/04/15 413

 제 3차 산업혁명에서 뒤쳐질 것인가

김귀순
2013/02/03 525

 전기차확대, 민관협력으로 가야-무탄소 섬 제주도를 중심으로

김귀순
2018/11/21 59

 자성대 고가교, 철거만이 최선일까-예술적, 생태적으로 살려보자

김귀순
2019/02/08 65

 용호만 매립지 제언(도시재생 조례 제정)

김귀순
2011/07/05 6308
46
 온실가스 줄이는 작은 실천- 쓰레기 없는 학교 만들기

김귀순
2003/08/03 1147
1 [2][3][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yz.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