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   1/4

 내용보기

작성자


김귀순

제목


여성신문기사(2016.2.17)
20대 총선에 도전하는 여성들 / 김귀순 부산외대 명예교수

“도시재생 전문가… ‘줌마정치’ 시대 열겠다”

http://www.womennews.co.kr/news/91206

입력 2016-02-18 08:17:20 | 수정 2016-02-23 오후 2:12:00


18대 국회 수석 전문위원

정책․입법 전문 능력 쌓아

“생태문화관광특구로 지정…

전 지역 그린웨이 확대”



▲ 새누리 예비후보로 부산 수영구에 출사표를 던진 김귀순 부산외대 명예교수는 “‘서울의 강남’으로 통한 부산 수영구가 영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도시재생 전문가의 역량을 살려 부산 수영구를 생태문화관광특구로 지정해 전 지역 그린웨이를 확대할 것입니다. ‘서울의 강남’으로 통한 수영구가 영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습니다.”

김귀순(59) 부산외국어대 명예교수가 부산 수영구에 새누리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졌다. 수영구는 옛 부산수산대 앞 공유수면을 매립해 70년대 부산 최초의 대규모 아파트단지를 지어 부산 아파트 주거문화의 선두주자로 떠오른 부촌이었다. 최근 해운대 수영만 매립지에 마린시티가 건설되고 옛 수영비행장에 센텀시티가 들어서면서 아파트가 노후화된 데다 생활녹지 등 도시기반시설 부족으로 주거지가 쇠락해 재개발과 도시재생에 대한 주민 욕구가 높다.

도시재생 전문가인 김 후보는 “도시계획은 여성의 손으로 해야 한다. 이제는 ‘줌마정치’ 시대를 열 때”라며 “환경·여성운동, 지방분권 운동을 통해 체득한 전문 지식을 활용해 수영구를 되살릴 자신이 있다”고 출마 동기를 설명했다.

“줌마 정치는 여성의 강점인 예리한 감수성을 정치현장에 반영하는 여성성정치(feminine politics), 즉 여성정치입니다. 요즘 미국 정치만 봐도 새로운 현상이 줌마들의 정치 출현이죠. 아줌마들이야말로 마을이나 지역에 대해 많이 아는 생활전문가입니다. 이제 정치는 지역과 마을을 잘 알고 골목상권을 잘 이용하는 줌마(housewives)들이 해야 합니다. 줌마들이 지방의회나 국회로 나가 여성정치의 꽃을 피울 때입니다.”

그는 생태문화관광특구 지정, 전 지역 그린웨이 확대, 민락동 재개발-팔도시장까지 커넬시티 조성, 팔도시장을 재개발해 쇼핑공간과 호텔, 공연예술거리 조성, 마을도서관과 지역아동센터 확대 등의 주요 공약을 내세웠다.

가난한 농부의 셋째딸로 태어난 그는 스스로 삶을 개척해 서른 살에 교수가 됐다. 부산외대 교수로 민주화교수협의회 활동을 시작으로 사회운동에 발을 내딛었다. 1997년 부산녹색연합을 창립했으며 서울본부의 녹색연합 사무부총장도 지냈다. 환경과 도시계획을 접목하는 서울대 환경생태계획연구실 비상근 연구원으로 하남생태도시, 울산생태도시, 서귀포생태도시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스포츠에 환경을 접목시키는 그린스포츠 전문가로 이름을 알린 그는 2002 월드컵을 계기로 지방의제 21이 자리 잡고 지방자치단체가 환경을 접목시켜 정책을 펼치도록 견인하는데 기여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2007년 과테말라에서 열린 IOC총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 도시재생 전문가인 김귀순 부산 수영구 예비후보는 “도시계획은 여성의 손으로 해야 한다. 이제는 ‘줌마정치’ 시대를 열 때”라며 “환경‧여성운동, 지방분권 운동을 통해 체득한 전문 지식을 활용해 수영구를 되살릴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정실 여성신문 사진기자


2001년 생태관광과 환경계획 분야를 연구하는 아시아환경정의연구원을 설립한 그는 200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여성의제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으면서 여성운동에 본격 투신했다. 이듬해 전국여성지방분권네트워크를 만들어 상임대표로 취임한 후 여성이 주축이 되는 지방분권 운동에 온힘을 쏟았다.

그는 국회사무처 개방직 공모로 2009년∼2011년 여성가족위원회 수석전문위원(1급 차관보)으로 여성·가족·청소년 입법 지원에 힘썼다. 김 후보는 “19대 국회 의원 입법의 입법률은 12%(1532건/1만2665건)로 정부입법의 입법률보다 초라하다”며 “대다수 의원들이 입법 연구가라기보다 지역구 관리를 잘하는 명망가가 많은 한국 정치의 민낯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21세기형 융합 통섭전문가가 국회로 가야 한다”며 “부산 수영구는 여성을 전략공천해야 한다. 공천혁명 없이 선거혁명도 없다. 정치적 소수자인 여성을 지역구에서 30% 공천해 성평등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57년 경북 청도생 ∆부산 사하초교, 부산여중, 부산여상, 부산대 영어교육과, 서울대 대학원 영어영문학과 졸업 ∆부산외대 교수 ∆녹색연합 사무부총장 ∆APEC 여성의제 채택을 위한 여성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전국여성지방분권네트워크 상임대표 ∆18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수석전문위원(1급·차관보)




<ⓒ2016 여성신문의 약속 ‘보듬는 사회로’, 무단전재 배포금지>


1378호 [정치] (2016-02-17)

박길자 기자 (muse@women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부산환경신문을 방문해 주세요

김귀순
2018/09/11 69

 2017-8-29 부산개헌토론회토론기사

김귀순
2017/09/10 134

 '국회의원특권내려놓기'부산시의회기자회견내용전문

김귀순
2016/03/04 205

 여성신문기사(2016.2.17)

김귀순
2016/03/04 197

 부산여성뉴스기사(2016.2.26)

김귀순
2016/03/04 187

 총선출마기자회견문

김귀순
2016/02/17 202

  (기고문)줌마 정치시대를 열며

김귀순
2016/02/17 292

  (성명서)김무성대표, 김을동최고위원 사퇴하라

김귀순
2016/02/06 189

 (한겨레신문 기고) 정치 소수자를 위한 선거시스템 도입하자

김귀순
2016/01/31 186

  20대 총선 지속가능한 여성 정치인 양성 토양 마련되어야

김귀순
2015/12/16 190

 직장보육 국가지원 타당한가

김귀순
2015/05/18 240

  7·30해운대·기장갑을 여성전용구로 만들자

김귀순
2014/06/18 331

 여성과 가족, 커뮤니티 이슈의 과제와 해결방안

김귀순
2013/06/10 505

 추도사(김수옥 전의장님을 떠나보내며)

김귀순
2013/01/28 494

 박근혜 민생정부에 바란다

김귀순
2012/12/24 512

 김해여성복지회관 세대갈등 워크숍 발제

김귀순
2012/10/15 674

 폭력없는 학교만들기

김귀순
2012/02/13 640

 가족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한 과제

김귀순
2011/09/04 626

  학교 급식의 바람직한 방향

김귀순
2011/08/22 632

 청년실업, 가족의 가치로 풀어야

김귀순
2011/07/27 663
1 [2][3][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yz.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