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   1/4

 내용보기

작성자


김귀순

제_3차_산업혁명에서_뒤쳐질_것인가.hwp (602.0 KB) Download : 57

제목


제 3차 산업혁명에서 뒤쳐질 것인가
     2013.2.1
          우리가 제 3차 산업혁명에서 뒤쳐질 것인가!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아시아환경정의연구원 원장
                                                         김  귀 순    



지난 2월 1일 정부의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공청회가 대기업 위주의 전력공급 계회이라는 이유로 무산되었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대대적인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화력발전소 신규사업에 경쟁적으로 뛰어 들고 있다는 것은 아직도 우리가 대규모의 에너지 생산 시스템에 집착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신재생 에너지는 내수와 수출 기회가 모두 열려 있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 성장을 할 수 있는 미래 성장 동력 산업의 하나이다.  2010년 현재 전 세계 태양광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신재생 선진국인 독일은 2020년까지 전체 전력 생산의 35%를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달성하겠다는 목표치를 설정하였는데 이는 한국의 목표치 11%보다 약 3배 더 높다. 영국은 2016년까지 에너지 제로 하우스(무탄소 건물)을 모든 신축 건물에 의무화하여 소규모 분산 에너지 시스템을 법제화하고 2020년까지 전력, 난방, 교통을 포함한 전체 사용 에너지의 15%를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할 것을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미국 대통령 오바마도 취임후 첫 의회 연설에 신재생에너지 정책이 주요의제가 될 것이라고 한다.

이러한 글로벌 동향으로 볼 때 우리 정부가 신규 원전계획을 포기하는 대신 화력발전소와 신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 수급계획으로의 전환에서 신재생 에너지 부분은 그대로 두고 화력발전소 신설계획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본다.

우리가 집수리할 때 기름 보일러 대신 태양열 보일러를 주택에 사용하는 것을 업자들이 권하고 있는데 비용이 많이 들어 확산이 되지 않고 있다. 태양열 보일러를 설치하여 전기를 생산해서 되파는 개인이나 법인에게 정부 보조금을 주는 방향으로 유도하면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다. 화석연료 대신 농촌 주택이나 슬레이트 지붕개량 등 저소득층 주거 복지 개선에 태양광 복합 발전 설비를 해 주고 쓰고 남은 전기를 되팔 수 있도록 하는 환경복지를 적극적으로 실시할 필요가 있다.



정부가 주도적으로 에너지를 대량생산하는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에 지원금을 주어 에너지를 생산하게 되면 소규모의 자가 에너지 생산 시스템은 위축되고 전기가 남아 돌아 개인이 생산한 전기를 사지 않게 되므로 소규모 에너지 생산은 활성화될 수 없다. 전기가 모자랄까봐 예비전력을 확보하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의무이지만 대규모 전력 생산방식에 대한 정부 지원은 이제는 낡은 방식이다.

영국의 경우 아파트와 주택의 창문에는 태양광 패널을, 지붕에는 태양광과 풍력을 혼합한 복합기를 설치하고 에너지를 생산하고 실내 온도 조절은 지열을 활용하여  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친환경주택(그린빌딩인증제) 인증 평가항목을 대폭 추가하되 대단지 아파트나 초고층 빌딩으로 확대하여 대규모 에너지 생산 수요를 줄이고 각 가정이나 빌딩에서 에너지를 자체 생산하는 분산형 에너지 수급제도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도록 한다. 신재생 에너지라고 하여 태양광 등 한 종류의 에너지에 주력할 것이 아니라 조력, 수력, 태양, 풍력, 바이오매스 등 모두를 고려하여 전체 에너지의 균형을 생각해야 한다.
            
          *태양열, 풍력 복합기를 설치한 주택과 공장 지붕


이렇게 개인이 주체가 되는 분산형 에너지 생산을 제 3차 산업혁명이라고 하는데  지금 세계 각국은 이 3차 산업혁명에 뒤지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현행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에서 교토의정서상 원자력발전은 신재생에너지이지만 청정연료가 아니어서 CDM으로 인정받을 수는 없다. 독일 국민은 1990년대부터 연간 20%씩 신재생 에너지 산업이 성장하여 국민의 50%가 원전 완전 폐쇄에 찬성하고 있을 정도로 신재생 에너지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고 해외 시장 점유율도 세계 최대이다.

우리나라의 신재생 에너지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기술개발에 이어 시장 확대 속도가 더디기 때문이다. 2020년까지 정부가 목표로 하는 바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12%로 올리려면 재건축 아파트, 신규 주택, 신축빌딩 등에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 생산 통합 시스템을 갖추도록 하여 신재생 에너지 생산비율을 높이고 단열재 보급과 샷시 교체 등의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녹색금융을 확대해야 한다.

저축은행은 실제로 제 1금융권이 아니면서도 은행이란 이름 때문에 안전하리라 생각한 나머지 고객의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다. 명칭을 변경하여 저소득층의 에너지 사업에 저리로 대출이 가능한 녹색금고로도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녹색금고가 도시재생 사업이나 저소득층이 친환경 자재로 집수리하는데 대출을 해준다면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발생은 획기적으로 줄어 들 것이다.

향후 우리나라의 에너지 정책은 소수력 발전과 자가발전은 지속적으로 장려해야 하지만 화력발전, 조력발전, 새만금 풍력단지와 같이 대규모의 전력생산단지 조성은 조성비용과 배송비용이 많이 들지만 소규모 에너지 생산에 비해 일자리 창출이 적어 효율적 투자는 아니다.

일자리 창출이 늘어나면서 전력 배송비용이 들지 않는 에너지 분산 생산과 수급 시스템이 도입되는 녹색성장은 이제 부터다.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의 과감한 발상전환을 기대해 본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
 효과적인 연안관리를 위한 어젠더 21

김귀순
2003/08/03 1004
64
 환경분쟁 해결의 새로운 패러다임

김귀순
2003/08/03 1035

 환경부, 굴껍질의 생태적 재활용위해 세척 건조 의무화하라

김귀순
2018/12/06 85
62
 행복도시, 자족도시에서 플랫폼도시로

김귀순
2017/03/16 112
61
 해안선완충녹지대조성을 위한 조례제정을 하자

김귀순
2005/08/31 1187
60
 한반도운하 사전환경성 검토 철저히 해야

김귀순
2008/05/15 977
59
 한국생태마을의 향후 과제와 제언

김귀순
2003/09/18 1186
58
 하이닉스 사태가 주는 교훈

김귀순
2007/03/01 2972
57
 하야리아 공원 소고

김귀순
2006/12/08 1231

 탄소세 도입으로 국가경쟁력 강화하자

김귀순
2009/11/24 834

 창조경제는 녹색성장 엔진위에 탑재해야

김귀순
2013/05/22 489
54
 지속가능한 혁신도시 모델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개발 어떻게 할 것인가-

김귀순
2005/03/07 1139

 지속가능한 농업위해 학교교육개혁 필요하다

김귀순
2008/07/17 1053
52
 지속가능성과 생태발자국

김귀순
2004/01/09 1160

 제주 특강

김귀순
2014/04/15 412

 제 3차 산업혁명에서 뒤쳐질 것인가

김귀순
2013/02/03 522

 전기차확대, 민관협력으로 가야-무탄소 섬 제주도를 중심으로

김귀순
2018/11/21 59

 자성대 고가교, 철거만이 최선일까-예술적, 생태적으로 살려보자

김귀순
2019/02/08 64

 용호만 매립지 제언(도시재생 조례 제정)

김귀순
2011/07/05 6307
46
 온실가스 줄이는 작은 실천- 쓰레기 없는 학교 만들기

김귀순
2003/08/03 1146
1 [2][3][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yz.net